현장에서

당초 '파병부대 격려'라더니…
"박근혜 정부때 소원해진 관계 복원"

왕세제와 원전 관련 발언엔
"했겠죠"→"없었다" 또 말바꿔

청와대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파견 목적에 대해 연일 다른 설명을 내놓고 있다. 야당에서는 UAE의 원전 건설 중단과 국교 단절 움직임 때문에 임 실장을 급파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는 가운데 청와대의 오락가락 해명이 논란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0일 “원전을 이명박(MB) 정부에서 수주하고 난 다음에 그때까진 관계가 좋았다고 한다. 이후 박근혜 정부 들어 관계가 소원해졌단 말도 있고 향후 수주도 있고, UAE와는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왔기 때문에 국익 차원에서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애초 임 실장의 중동 특사 방문이 아크·동명부대 등 현지에 파견된 우리 군을 격려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야당에서 UAE 원전 문제 때문이라는 의혹을 제기하자 “양국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해서”라고 말을 바꿨다. 청와대 일각에서는 “연말까지 해결해야 할 시급함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얘기도 흘러나왔다.

이 관계자는 이날 연내 해결할 시급한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라고 해명하면서 박근혜 정부 때 소원해진 UAE와의 관계를 풀기 위해 임 실장을 특사로 파견했다고 했다. ‘소원하다는 게 구체적으로 어떤 의미인가’라는 기자의 질문에는 “문재인 정부 때문에 소원하단 게 아니라 이전 정부에서 뭔가 소원했다는 얘기가 들린다”며 구체적인 답변은 피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14년과 2015년 UAE를 두 차례 방문했다. 2014년에는 UAE 바라카 원전 원자로 설치 행사에 참석했고, 2015년 방문 때는 무함마드 왕세제와 오찬을 했다. 당시 청와대는 무함마드 왕세제가 “내 어머니도 박 대통령을 매우 존경하고 직접 뵙고 싶어 했다”고 밝혔다고 전하기도 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UAE 측에서 임 실장 방문 전 서운함을 우리 정부에 전달했는가’라는 질문에 “여러 쪽에서 들었다”고 답했다. ‘UAE가 전달한 서운함 중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것은 없었나’라는 물음에는 “그런 것은 없었다”고 잘라 말했다.

이 관계자는 UAE 왕세제 면담에서 원전 이야기가 나오지 않았느냐고 확인하는 질문에는 “당연히 했겠죠”라고 말했다가 간담회가 끝난 뒤 출입기자단에 “원전 이야기를 ‘했겠죠’라고 한 발언은 사실이 아니고, 원전 관련 발언은 없었음을 임 실장에게 재차 확인했음을 알려드린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