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유 베지밀을 생산·판매하는 정식품은 내년 1월11일까지 어려운 이웃을 돕는 ‘1도C의 따뜻한 사랑, 사랑의 베지밀 온도계’ 사랑나눔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9일 발표했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은 이 캠페인은 소비자와 함께 소외된 이웃에게 베지밀 두유를 기부하는 행사다. 이 캠페인을 통해 약 6700여개의 베지밀 두유를 보육원의 아동들과 위안부 할머니들의 쉼터인 나눔의 집 등에 기증했다. 참여를 원하는 소비자들은 정식품 공식 SNS(페이스북, 블로그, 카카오스토리)에 접속해 해당 캠페인 게시물에 좋아요(페이스북), 공감(블로그), 느낌(카카오스토리) 등을 클릭하면 된다. 게시물을 누를 때마다 베지밀 온도계가 1도 상승하고, 상승한 온도만큼 베지밀 두유가 기부되는 방식이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