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중국 국빈방문 이후 지지율 68.6%로 하락…2.2% ↓
리얼미터 여론조사

한경 DB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60%대로 하락했다.

18일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가 CBS의 의뢰로 지난 11~15일 성인 2천518명을 상대로 여론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지난주보다 2.2%포인트(p) 하락한 68.6%를 기록했다.

3주째 하락세를 보여 7주 만에 70% 밑으로 떨어진 것이며 부정평가는 2.3%p 오른 25.7%였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 이전부터 잇따랐던 일부 언론과 야당의 '홀대론' 공세가 '중국 경호원의 기자 폭행' 사건을 계기로 '굴욕 외교' 공세로 격화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의 방중 이후 야당에서는 "홀대만 받고 성과가 없었다"며 "기자단 폭행은 '외교적 참사'다"라고 주장했으며 이에 여당은 "방중 성과를 의도적으로 평가절하하는 시도"라고 비판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51.9%(2.8%p↑)로 상승하며 한 주 만에 다시 50%대로 올라섰다.
다만 민주당 지지율은 '중국 경호원의 기자 폭행' 사건 보도와 야당의 '굴욕외교' 공세가 이어진 주 후반에는 하락세를 보였다.

자유한국당은 18.7%로 0.9%p 올랐다.

한국당은 새 원내대표 선출의 '컨벤션 효과'를 봤지만, 5·18 진상규명 특별법의 무산 책임론이 불거졌던 주 후반에는 하락해 상승 폭이 둔화한 것으로 분석됐다.

통합 논의를 진행 중인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똑같이 5.8%를 기록했다. 전주보다 국민의당은 0.2%p, 바른정당은 0.5%p 각각 내렸다.

정의당의 지지율은 3.9%(0.4%p↓)로 3주 연속 하락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