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샤이니 종현

고(故) 샤이니 멤버 종현의 빈소가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소속사 측은 팬들을 위한 조문 장소도 마련했다.

19일 새벽 SM엔터테인먼트는 조문 관련 안내문을 통해 19일부터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유가족들의 뜻에 따라 오랜 시간 소중한 추억을 함께 만들어왔던 종현을 경건하게 추모할 수 있도록 팬 여러분을 위한 별도의 조문 장소도 마련했다"라고 밝혔다.

고 샤이니 종현의 팬들은 19일 오후 12시부터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지하 1층 3호실에서 조문할 수 있다.
이어 "최고의 아티스트 종현이 편히 쉴 수 있도록 따뜻한 마음을 전해주시기 바란다"라며 "다시 한 번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의 마음을 보낸다"라고 전했다.

고인은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레지던스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종현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 확실해 보이고 유가족도 부검을 원치 않기에 부검은 안 하기로 했다. 경찰은 유족 등을 추가로 면담한 뒤 이번 사건에 대한 조사를 마칠 계획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