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지방선거에 출마할 당 지도부 인사들은 늦어도 올해 말까지 (당직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19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이 출마할 선거에 자신의 공천 룰을 정할 공심위원을 선정하거나 공천룰을 정하는 것에 관여한다는 것은 정치적 도의에 어긋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일부 지방신문들을 보면 '친홍'(친홍준표)을 빙자한 일부 인사들이 공천 줄 세우기를 한다고 보도한다"며 "그런 사람들하고 나는 전혀 관련이 없다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협위원장 추가 선임이나 공천은 정당의 시스템에 의해 계량화된 수치와 정무적 판단으로 선정하는 것이지 친홍을 자처하는 특정인이 선정하는 것은 절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나하고 아무리 가까운 인사라도 예선이나 본선의 기본요건이 안 되면 컷오프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또 홍 대표는 "보수우파 정당이 망한 것은 정실 공천 때문이었다"며 "(옛 새누리당도) '진박'(진실한 친박), '친박'(친박근혜), '신박'(새로운 친박), '양박'(양아치 친박), '골박'(골수 친박), '원박'(원조 친박) 등 그런 것이 횡행해 망했던 정당"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더 이상 그런 어리석은 짓을 범할 내가 아니다"며 "친소관계를 떠나고 '대의멸친'(대의를 위해서는 부모형제의 정도 돌보지 않는다는 뜻)의 자세로 당 혁신과 이기는 공천으로 지방선거에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