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 강력 반발…유엔 비상총회 소집 요구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선언을 무효로 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이 미국의 반대로 부결되자 이스라엘이 즉시 '준비된' 환영 메시지를 보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18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17초 분량의 동영상을 올려 결의안 부결을 반겼다.

네타냐후 총리는 영어로 "하나가 다수를 이길 수 있고 진실은 거짓을 물리친다"면서 "고마워요 트럼프 대통령, 니키 헤일리(유엔 주재 미 대사)"라고 인사를 직접 전했다.

동영상을 올린 시각을 고려할 때 미국의 거부권 행사를 예상하고 미리 동영상을 촬영한 뒤 투표 결과가 나오자 게시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안보리 이사국 15개국 가운데 14개국이 찬성했지만 상임이사국인 미국의 반대표로 결국 부결됐다.

안보리 결의안은 찬성이 9표 이상이면 채택되지만 5개 상임이사국 중 하나라도 거부권을 행사하면 부결된다.

네타냐후 총리는 또 동영상에서 "헤일리 대사는 하누카(유대교 명절)에 마카비(이교도 셀루시드 왕조에서 예루살렘 성전을 회복했다는 유대인 장군으로 이를 기념해 하누카를 명절로 지냄)처럼 연설했다"면서 "당신은 진실의 촛불을 들어 어둠을 물리쳤다"고 칭송했다.

반면 팔레스타인은 미국의 거부권 행사를 강하게 비판했다.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수반실은 성명을 통해 "미국의 거부권을 용납할 수 없다"면서 "국제 사회를 무시해 안정을 위협했다"고 반발했다.

이어 "미국을 더는 중동의 중재자로 받아들이지 않겠다"면서 "트럼프의 선언을 들은 사람이라면 미치지 않고서야 미국이 그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받아들이겠는가"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유엔 비상총회 소집을 요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예루살렘 선언'을 가장 적극적으로 반대했던 터키 외무부도 유엔 안보리 표결 직후 "미국의 거부권 행사 탓에 유엔 안보리가 이런 문제 앞에서 무력화된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거부권 행사는 미국이 객관성을 잃었다는 점을 또다시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