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 민효린 2월 결혼

가수 태양이 연정훈을 잇는 '품절 군화'가 된다. 그의 피앙세 효린은 한가인의 뒤를 이어 '품절 고무신'이 된다.

태양과 민효린 소속사 측은 18일 "두 사람이 내년 2월 결혼식을 올린다"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두 사람은 태양의 군 입대 전 결혼식을 올리기 위해 내년 2월로 날짜를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구체적인 결혼 일정 및 장소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태양과 민효린은 2014년 발표한 태양의 '새벽 한시' 뮤직비디오에 민효린이 출연하면서 첫 인연을 맺었다. 두 사람은 그 이후 연인으로 발전했고 민효린은 태양의 뮤즈가 되어 공식 커플이 됐다. 태양의 히트곡 '눈 코 입'도 태양이 민효린을 그리며 쓴 노래라고 알려졌다.

태양과 민효린의 결혼 소식은 스타 커플 연정훈과 한가인의 모습을 연상케 한다. 연정훈 또한 군 입대 전 20대 초반의 한가인과 결혼을 발표 '국민 도둑'이 된 바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두 사람은 13년간 금슬 좋은 부부로 알려져 귀감을 사기도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