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2위 전자상거래 기업 징둥(JD)닷컴과 미국 최대 유통업체 월마트, 정보기술(IT) 기업 IBM, 중국 칭화대가 손잡고 블록체인 기술 개발에 나선다.

18일 경제전문 매체 차이신에 따르면 이들 네 곳은 식품 생산 단계부터 유통까지 실시간으로 추적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 개발에 협력하기로 하고 ‘블록체인 식품안전연합회’를 구성했다. 블록체인은 서버가 아니라 인터넷으로 연결된 특정 네트워크상의 다수 컴퓨터에 데이터를 분산해 저장하는 것을 말한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면 거래 기록이 한 곳이 아니라 모든 거래 참여자 장부에 기록된다. 참여 기업 모두가 유통 과정에서 발생하는 기록을 실시간으로 추적할 수 있다.
이 연합회는 IBM의 블록체인 기술 플랫폼을 기반으로 식품 원산지와 유통 경로, 안전성 등에 관련한 데이터를 수집하는 표준화된 방법을 마련할 계획이다. 칭화대는 중국 내 식품 안전 생태계와 관련 기술 전문지식을 제공한다. 이를 바탕으로 징둥닷컴과 월마트는 식품 공급업체와 소매업체를 위한 최적화된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연합회는 중국 당국 및 식품 공급업체 등과도 협력해 식품 안전성 기준을 마련할 방침이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