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한 전략적 협력 동반자관계, 건강하고 안정된 추진원해"

중국 외교부의 화춘잉(華春瑩) 대변인은 18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이뤄진 지난주 문재인 대통령의 국빈 방문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화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13~16일 문 대통령의 방중에 대한 총평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방문 기간 시 주석과 문 대통령은 중한 관계 개선과 발전을 추진하기로 했으며, 한반도 등 지역 문제와 관련한 협력 강화에 대해 깊이 있게 의견교환했고, 중요한 공동 인식에 도달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한중 관계의 방향을 명확히 가리켰다"면서 "우리는 한국과 함께 양국 정상이 달성한 중요한 공통된 인식을 진지하게 실천하고 양국 수교 초심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화 대변인은 "한중 양국이 핵심 이익과 중대한 우려를 존중하는 기본 원칙에 따라 서로 진심으로 대하는 이웃의 도리를 견지하고 협력 공영에 근거해 민감한 문제를 계속해서 적절하게 처리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중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가 줄곧 건강하고 안정되게 정확한 발전 궤도로 추진되길 바란다"고 부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