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보회의서 "외부요인에 안흔들리는 견고한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 구축"
"경제 거시지표 호전에도 청년고용문제 여전…일자리 예산 빠르게 집행"
"내년 1월 청년고용점검회의…최저임금 인상으로 中企 어려움 없게"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이번 중국 방문은 경제 분야뿐 아니라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구축을 위한 4대 원칙 등 정치·안보 분야까지 포함해 한중관계의 전면적인 정상화와 협력의 기틀을 다졌다는 점에서 매우 내실 있는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번 방중은 우리 외교의 시급한 숙제를 연내에 마쳤다는 데 큰 의미를 두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으로 한중 양국은 외부요인에 흔들리지 않는 견고하고 성숙한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구축하게 됐다"며 "정부가 앞장서 노력해야 하지만, 정부만이 아니라 여야 정치권·언론·국민이 마음을 함께 모아야 가능한 일이라는 것을 특별히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올해 성장률이 3% 이상으로 높아지고 고용률도 좋아지는 등 우리 경제의 거시지표가 좋아지고 있다"며 "그러나 취업시장에 진입하는 20대 후반 인구가 크게 늘고 있어 청년고용 문제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20대 후반 인구는 올해만 9만명을 포함해 2021년까지 39만명이 증가했다가 2022년 이후부터 반대로 빠르게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그래서 지금부터 2021년까지 청년고용에 대해 특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 모두가 이 점을 직시하고 청년고용 문제 해결에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정부는 청년고용 대책에 특별히 관심 기울이면서 19조2천억원 규모의 내년도 일자리산업 예산을 연초부터 빠르게 집행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나오도록 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최저임금 인상으로 영세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일자리가 줄어들지 않도록 3조원 규모의 일자리 안정자금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게 모든 정책적 노력을 다해주길 바란다"며 "청년고용 문제의 심각성을 감안해 내년 1월 중으로 청년고용 상황과 대책을 점검하는 청년고용점검회의를 준비해달라"고 지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