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SK와이번스는 18일, 내야수 나주환과 2018시즌 연봉 계약을 체결했다.

나주환은 올 시즌 주전 유격수를 맡아 총 122경기에 출전하여, 타율 0.291, 19홈런, 65타점을 기록했다. 또한 팀이 필요로 할 때 포수를 포함한 내야 전 포지션을 소화하며 팀 승리와 전력 안정화에 기여했다.

SK는 나주환의 이러한 다재다능함과 헌신을 높이 평가하여, 올 시즌 연봉 1억 5천만원에서 100% 인상한 3억원에 2018시즌 연봉 계약을 체결했다.
천안북일고를 졸업한 나주환은 2003년 두산 베어스에 입단, 2007년 SK와이번스로 이적한 후 지금까지 SK에서 활약하고 있다. 특히 2007년부터 2010년까지 주전 유격수로 출장하며 팀의 우승에 크게 기여한 바 있다.

나주환은 계약 후 “내 가치를 인정하고 존중해준 구단에게 진심으로 감사한다. 올 해 마음을 비우고 시즌을 준비했는데 좋은 결과가 있어서 기뻤다. 옆에서 도와주신 감독님과 코치님들, 선∙후배 선수들에게도 꼭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베테랑일수록 더욱 책임감 있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내년에는 팀이 올해보다 더 높은 순위에 위치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할 것이며, 내 개인적으로도 더 발전한 모습을 보일 수 있게 착실히 준비하겠다.”며 2018시즌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