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이장석 넥센 히어로즈 구단주의 결심 공판이 2018년 1월 15일로 잡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9부(부장판사 김수정)는 18일 이장석 대표에 대한 변론기일을 열었다. 검찰은 지난달 6일 결심공판에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 등의 혐의로 징역 8년을 구형했다.

본래 지난 8일 선고 공판일 예정이었으나, 법원은 자료 확보 등 미진한 부분이 있다고 판단, 다시 변론기일이 열렸다. 내년 1월 15일, 결심공판이 다시 진행된다.

이장석 구단주는 2008년 현대 유니콘스 인수 당시 홍성은 레이니어그룹 회장에게 센테니얼인베스트(현 서울 히어로즈)의 지분 40%를 주는 조건으로 20억원의 투자를 받으나 이후 지분을 양도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