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선 의정부역 600m 거리
770가구 규모, 특화 설계 예정

이수건설이 의정부 장암생활권1구역 재개발 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의정부시 신곡동 571의 1 일대 부지(2만8350㎡)를 재개발하는 사업(투시도)이다. 지하 2층~지상31층, 9개 동, 770가구 규모의 아파트가 들어선다. 2019년 하반기 분양·착공 예정이다. 공사기간은 31개월, 공사비는 1241억 원 규모다.

사업 부지는 지하철 1호선 의정부역과 600m 거리에 있다. 동부간선도로 외곽순환도로 등도 이용하기 편리하다. 신세계백화점, 롯데마트, 의정부 백병원 등도 가깝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의정부역이 2024년 개통된다. 지하철 7호선 연장, 의정부 을지대 병원 및 캡퍼스 준공(2020년 준공 예정) 등 지역 개발 사업도 예정돼 있다. 이수건설 관계자는 “다양한 호재가 있어 미래 가치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며 “단지를 지역 랜드마크로 만들기 위해 특화 설계 등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