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방중 기간 아침 식사를 위해 들렀던 중국 식당에 문 대통령의 이름을 딴 메뉴가 등장했다.

18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14일 노영민 주중대사와 찾았던 용허센장이라는 식당은 문 대통령 일행이 다녀간 지 이틀 만에 '문재인 대통령 세트'란 신메뉴를 출시했다.

이 메뉴는 문 대통령이 방문 당시 아침으로 먹었던 요우탸오(기름에 튀긴 꽈배기)와 중국식 두유인 더우장, 샤오롱바오(만두), 훈툰(중국식 만두탕) 등으로 구성됐다. 세트메뉴의 가격은 35위안(약 5700원)이다.

이 식당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용허센장에 방문했다'는 문구와 함께 당시 사진이 걸렸다.
중국 유명 배달 앱인 '어러마'에도 문재인 대통령 세트메뉴가 판매되고 있다.

웨이보엔 누리꾼들이 직접 식당을 방문해 문 대통령 세트를 먹는 인증샷과 후기가 올라오기도 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문 대통령 부부가 친서민적인 것 같다", "문재인 대통령 세트의 음식이 깔끔하고 맛있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