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격기2대·전투기2대·정찰기1대, '韓→日→韓 방공식별구역' 거쳐 돌아가
1월에도 침범…中, 우리軍 핫라인 경고에 "일상적 훈련, 영공에 안들어가" 응답

중국의 폭격기와 전투기를 포함한 군용기 5대가 18일 제주도 남방 이어도 인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해 우리 군 전투기 편대가 긴급 출격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늘 오전 10시10분경 중국 국적의 군용기 5대가 이어도 서남방에서 KADIZ로 진입하는 것을 포착하고 우리 공군 전투기가 긴급 출격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중국 국적 군용기는 JADIZ(일본방공식별구역) 내를 비행한 후 KADIZ를 경유, 오후 1시47분경 이어도 서방 KADIZ 외곽 지역에서 중국 방향으로 최종 이탈했다"고 설명했다.

KADIZ에 진입한 중국 군용기는 H-6 전략폭격기 2대, J-11 전투기 2대, TU-154 정찰기 1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도 서남쪽 한국과 중국의 방공식별구역 중첩 구역으로 들어온 이들 군용기는 중첩 구역이 아닌 KADIZ에서도 비행했다.

이어 JADIZ에도 진입해 비행하다가 선회한 다음, 다시 KADIZ를 거쳐 중국 방향으로 빠져나갔다.

중국 군용기 5대는 거의 동시에 KADIZ에 진입했지만, 전투기 2대는 오전 11시47분께 가장 먼저 KADIZ를 빠져나갔고 폭격기와 정찰기는 각각 오후 1시21분, 1시47분께 최종적으로 KADIZ를 이탈했다.

KADIZ에 들어왔다가 중국 쪽으로 완전히 빠져나가는 데 기종별로 1시간30분∼3시간30여분 정도 걸린 셈이다.

우리 군은 중국 군용기 5대가 KADIZ로 접근하던 오전 10시 2분께 이들을 포착하고 F-15K와 KF-16 전투기 편대를 긴급 출격시켰다.

합참은 "우리 군은 이어도 서남방 지역에서 미상 항적을 최초 포착한 뒤 MCRC(중앙방공통제소)에서 중국군 핫라인을 이용, 미상 항적이 중국 국적의 군용기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우리 군은 중국 군용기 포착 즉시 MCRC와 중국 지난(濟南)군구 방공센터 사이에 구축된 핫라인으로 중국 측에 KADIZ 진입을 경고했고, 중국은 "일상적 훈련"이라며 "한국 영공에는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회신했다고 군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중국군의 정확한 의도는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지난 1월에도 군용기 12대가 KADIZ를 침범했을 때 우리 군이 같은 핫라인을 통해 경고 메시지를 보내자 "비행 훈련 상황"이라고 응답한 바 있다.

합참은 "긴급 출격한 우리 전투기는 중국 국적 군용기의 기종을 식별한 후 KADIZ를 최종 이탈 시까지 감시 비행을 실시하는 등 정상적인 전술 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방공식별구역은 외국 항공기가 영공을 무단으로 침입하지 못하도록 예방하는 차원에서 미식별 항공기를 식별하고 추적·감시하기 위해 설정한 구역으로, 영공과는 개념이 다르다.
군용기와 민간항공기를 막론하고 외국 항공기가 방공식별구역에 진입하려면 24시간 전에 해당국 군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중국 군용기는 올해 1월 9일에도 KADIZ를 침범한 바 있다.

당시 폭격기를 포함한 중국 군용기 12대는 4∼5시간 정도 KADIZ를 비행했고 우리 공군 전투기 편대가 긴급 출격했다.

중국 군용기는 작년 한 해에만 이어도 인근 KADIZ를 수십 여회 진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 정부가 2013년 12월 KADIZ를 이어도 남쪽으로 확대한 이후 중국 방공식별구역(CADIZ)과 중첩하는 구역이 생겨 예기치 않은 충돌의 가능성이 커진 상태다.

이에 따라 양국은 우발적인 충돌 방지를 위해 핫라인 등 대화 채널을 가동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