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보험 찾아줌' 캡처

숨은 보험금을 통합조회시스템인 '내보험 찾아줌' 홈페이지 운영이 18일 시작됐다. 서비스를 통해 숨은 보험금이 어디에 얼마나 있는지, 또 그 돈을 어떻게 받을 수 있는지를 알아볼 수 있다.

조회는 간단하다. 내보험 찾아줌에 접속해 '숨은 보험금 조회하기'를 누르면 된다. 상속인의 방문 조회를 신청한 경우엔 결과 보기를 클릭하면 된다. 본인인증을 위해선 이름과 휴대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를 입력해야 한다. 본인인증 수단은 아이핀(i-PIN)과 공인인증서 가운데 한 가지를 선택하면 된다.

본인인증을 마친 뒤엔 자신이 계약자 또는 수익자로 가입된 보험 계약들을 일목요연한 표로 볼 수 있다. 보험사와 상품명은 물론 계약 상태와 만기 등이 담당 지점의 전화번호와 함께 나타난다.
이 가운데 숨은 보험금이 어떤 게 있는지, 어떤 종류의 보험금이고 원금에 가산된 이자는 얼마인지도 파악할 수 있다.

숨은 보험금은 중도·만기·휴면 보험금 등 3가지다. 중도 보험금음 계약 만기는 아직 안 됐지만 취업이나 자녀 진학 등 지급 사유가 중간에 발생한 돈이다. 만기가 지났지만 소멸시효(2~3년)는 도래하지 않은 게 만기 보험금이다. 소멸시효가 지나 보험회사가 갖고 있거나 서민금융진흥원에 출연된 게 휴면 보험금이다.

숨은 보험금이 발견되면 해당 보험사에 온라인이나 전화로 청구할 수 있다. 다만 온라인 청구가 되지 않는 보험사가 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모든 보험금 간편 청구가 온라인에서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