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여정이 '윤식당' 속 따뜻한 이미지가 편집 덕분이라고 이야기했다.

18일 오전 서울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병헌, 박정민, 윤여정이 참석했다.

앞서 윤여정은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의 사장님으로 활약했다. 이날 박경림이 '엄마의 따뜻한 면모가 많이 보였다'고 말하자 윤여정은 "편집이다"라고 단호히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작품 선택 이유에 대해서는 "연기를 잘하는 이병헌, 박정민 두 사람의 덕을 보려고 했다"고 털어놔 폭소케 했다.

한편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 분)와 엄마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박정민 분), 살아온 곳도, 잘하는 일도, 좋아하는 것도 다른 두 형제가 난생 처음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히말라야', '공조'로 흥행에 성공한 JK필름의 신작이자 이병헌, 윤여정, 박정민 등 세대를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조합으로 기대를 높인 '그것만이 내 세상'은 내년 1월 17일 개봉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