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병헌, 박정민이 1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 제작 (주)JK필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병헌, 박정민, 윤여정 주연의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 분)와 엄마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박정민 분), 살아온 곳도, 잘하는 일도, 좋아하는 것도 다른 두 형제가 난생 처음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내년 1월 17일 개봉 예정이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