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한경DB

서울 이대목동병원에서 잇따라 숨진 신생아 4명에 대한 부검이 18일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서울과학수사연구소에서 진행된다.

각종 바이러스와 세균 감염 여부, 인큐베이터 오작동 등 의료과실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사망 원인을 밝히는 작업이 이뤄질 예정이다. 유족 측은 신생아들의 배가 볼록했고 호흡곤란 증세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최종 결과는 1개월가량 뒤에야 나올 전망이다.
병원과 경찰에 다르면 지난 16일 오후 5시40분께부터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치료받던 3명의 환아에게 심정지가 발생했고, 의료진이 심폐소생술을 했음에도 오후 9시31분부터 1시간21분 사이 4명이 차례로 숨졌다.

경찰은 현장감식과 유족, 병원 고나계자 조사 내용을 토대로 정확한 사인 규명에 주력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소속 의료사고 전담팀도 병원의 의료과실 여부 수사에 나섰다. 서울시와 질병관리본부,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양천구보건소도 문제가 된 신생아 중환아실을 대상으로 조사에 착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