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

연간 소득의 5배가 넘는 규모의 빚을 진 과다대출자 비율이 10%를 넘어섰다.

1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3분기 소득대비 가계대출 비율(LTI)이 500% 이상인 차주가 10.2%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이들은 5년 이상 소득을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아야 대출 원금을 갚을 수 있다.

한은 가계대출 데이터베이스에 담긴 약 100만명 가운데 LTI 500% 이상인 차주 비율은 1분기에 9.7%였는데 반년 만에 0.5%포인트 상승했다.

2012년엔 6.6%, 2013년 6.2%, 2014년 6.8%로 6%대에 머물다가 2015년 8.0%, 2016년 9.5%로 가파르게 뛰었다.

2014년 8월 정부가 DTI(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등 대출규제를 완화한 이래 소득에 비해 과도하게 빚을 낸 차주가 크게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LTI 평균은 3분기에 210.7%였다. 평균적으로 2년치 소득보다 조금 많은 규모의 대출을 갖고 있는 셈이다. LTI 평균은 2013년 166.2%에서 2016년 203.9%로 뛰어 처음으로 200%를 넘었다. 올해 1분기에는 205.5%였는데 반년 만에 5.2%포인트 상승했다.
LTI 100% 미만은 2012년 59.6%에 달했지만 이제는 50% 선이 위협받고 있다. 올해 1분기 52.6%에서 3분기에는 51.7%로 떨어졌다.

한은은 부채 규모가 소득에 비해 지속적으로 높아지면서 앞으로 대출금리가 오르면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가계 채무상환 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가계부채는 정부가 브레이크를 걸었는데도 여전히 증가 속도가 빠르다. 3분기 가계신용은 1419조1000억원으로 1400조원을 돌파했다. 10월과 11월에도 약 월 10조원씩 불어났다.

3분기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신용비율은 94.1%로 작년 말에 비해 1.3%포인트 상승했다. 가계신용 증가율은 장기 추세를 13분기 연속 웃돌고 있다.

소득보다 가계부채가 더 빠르게 늘어나면서 처분가능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3분기 말 155.5%로 1년 사이 5.6%포인트 상승했다. 이 비율은 2014년 3분기 133.9%에서 본격 상승, 3년 만에 21.6%포인트 올랐다.

소득에 비해 빚이 과다하면 채무불이행을 했다가 신용을 회복할 가능성도 낮아진다. 한은이 2014년 새로 채무불이행자가 된 이들을 추적한 결과 6월 말 기준 신용회복률이 LTI 100% 이상인 차주는 42.5%에 불과했다. 25% 미만이 62.8%인 것과 차이가 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