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픽스 급등 영향…가파른 시중금리 상승세에 신규·잔액기준 금리 역전

시중은행의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일제히 뛰어오른다.

17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NH농협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은 18일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인상한다.

농협은행은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6개월 변동금리)를 15일 2.83%∼4.42%에서 18일 2.98%∼4.57%로 0.15%포인트(p) 올린다.

최고금리가 4.6%에 육박하는 셈이다.

동률을 이루던 잔액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83%∼4.42%에서 2.87%∼4.46%로 0.04%p 상승한다.

하나은행은 같은 기간 신규 기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를 3.220%∼4.502%에서 3.370%∼4.504%로 0.15%p 인상한다.

잔액기준 연동 금리는 3.502%∼4.502%에서 3.504%∼4.504%로 0.002%p 상향할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잔액기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의 최저·최고 금리를 금융채 6개월물과 연동하기 때문에 코픽스 변동 폭과 상품의 금리 변동 폭이 같지 않다고 설명했다.

국민은행은 신규 기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의 경우 3.11%∼4.31%에서 3.26%∼4.46%로, 잔액기준 코픽스 연동 금리는 3.26%∼4.46%에서 3.30%∼4.50%로 인상한다.

신한은행은 신규 기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가 2.97%∼4.28%에서 3.12%∼4.43%로 올라서면서 2%대 금리에 종언을 고할 전망이다.
잔액기준 연동 금리의 경우 2.87%∼4.18%에서 2.91%∼4.22%로 오른다.

우리은행도 같은 기간 신규 기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를 3.02%∼4.02%에서 3.17%∼4.17%로 상향 조정한다.

잔액기준 연동 금리는 3.02%∼4.02%에서 3.06%∼4.06%로 0.04%p 올린다.

최근 금리 대세 상승기 속에 시장금리가 급등하면서 신규취급액 기준 연동 대출 금리가 잔액기준 연동 금리를 앞지르는 모양새다.

통상 잔액기준은 시장금리 변동을 서서히 반영하지만, 신규취급액 기준은 월중 신규 조달한 자금을 바탕으로 산출해 시장금리 변동을 빠르게 반영하는 특징이 있다.

이 같은 금리상승은 최근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11월 코픽스 상승에 따른 것이다.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의 기준금리로 활용되는 코픽스는 3개월 연속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11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0.15%p 상승한 1.77%로 집계됐다.

상승 폭은 6년 9개월 만에 최대였다.

같은 달 잔액기준 코픽스도 0.04%p 오른 1.66%를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