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캐머런 전 영국 총리(사진)가 영국과 중국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인프라 펀드의 고위직을 맡는다고 파이낸셜타임스가 17일 보도했다. 이 펀드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추진하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구상을 뒷받침하는 인프라 투자 펀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펀드는 필립 해먼드 영국 재무장관이 지난주 중국 베이징 방문을 마무리하면서 발표한 양국 간 새로운 투자협정 중 하나로 나왔다. 해먼드 장관은 캐머런 전 총리가 이 펀드의 “회장 또는 그 비슷한 역할을 맡을 것”이라며 이 펀드가 민간 성격임을 강조했다.
2019년 3월 유럽연합(EU)에서 탈퇴하는 영국 정부는 중국과의 경제협력 강화에 공을 들이고 있다. 2016년 시 주석이 영국을 국빈방문했을 때 캐머런 총리는 양국 간 황금시대 개막을 선언하기도 했다. 영국 수출입은행은 지난주 해먼드 장관의 방중 기간에 “일대일로에 250억파운드(약 36조4000억원)를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6월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국민투표 결과의 책임을 지고 중도 사퇴한 캐머런 전 총리는 특별한 공식 직함 없이 질병·빈곤 문제에 목소리를 내고 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한국경제 산업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