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노영민 경질 요구
국민의당은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 결과에 대해 "총체적 외교참사"라고 혹평하면서 청와대가 방중 성과를 '자화자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철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청와대는 성과를 설명하며 자화자찬하고 있지만, 국민은 분노와 자괴감마저 느끼는 상황"이라며 "그 어떤 것으로도 그 성과를 치장할 수 없는 지경"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정상회담 내용의 경우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4대 원칙'에 합의했다고 하지만, 우리 측과 중국 측 입장이 다소 다르게 나오는 등 확고한 성과가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면서 "한미동맹의 불가피성을 설득하고 확고한 대북제재 의지를 확인받는 등의 외교력은 찾아볼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는 이런 책임을 물어 방중 실무 협상 책임자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노영민 주중대사를 경질하라"면서 "대통령 성과를 포장하는 데에 급급한 외교 수준으로는 지금의 위기 국면을 타개할 수 없음을 명심하라"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