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벨로퍼 HMG가 시행하고 제일건설이 공사를 맡은 ‘성남 고등지구 제일풍경채’가 지난 15일 서울 양재동 화물터미널 부지(양재동 226)에 모델하우스를 열고 분양에 나섰다.지난 7월 경기 판교신도시 ‘운중 더 디바인’ 모델하우스로 사용된 곳이다.

모델하우스에는 영하의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남녀노소 다양한 연령층의 인파가 몰렸다. 주말에도 꾸준히 내방객이 다녀가 개장 3일차인 17일까지 총 2만1000여명이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

주택전시관에는 84㎡ A타입과 84㎡ D타입 유니트가 마련돼 있다. 직장인 K씨는 “성남 거주자를 대상으로 4년 분양 전환 임대주택을 공급한다고 해서 아이들과 모델하우스를 찾았다”며 “앞으로 한국판 실리콘밸리가 될 판교신도시 생활권이어서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이 단지는 고등지구 S-1블록에 지하 2층 ~ 지상 15층, 9개동 543가구(전용 84㎡)로 이뤄진다.청약통장 유무에 관계없이 신청 가능한 민간임대 아파트다. 임대 보장기간은 4년이다. 여기에 임대기간 동안에는 취득세나 재산세 등 보유세가 없다. 소득 수준, 주택 소유여부 상관없이 성남시에 1년 이상 거주한 만 19세 이상 세대주면 누구나 청약이 가능하다.

유재석 HMG 부사장은 “4년 후 주택시장 상황에 따라 임차인이 선택적으로 분양전환 유무를 결정할 수 있는 임대아파트”라며 “알짜입지인 성남 고등지구에 안정적인 주거를 마련하려는 수요자가 많다”고 말했다.

청약은 오는 19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해 20일 특별공급 당첨자발표, 21일 일반공급 청약 순으로 진행한다. 일반공급 당첨자발표는 22일, 정당계약은 26~28일 3일간 모델하우스에서 진행될 예정이다.입주 예정일은 2020년 4월이다.자세한 내용은 전화(1833-9138)로 문의하면 된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