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홈페이지 캡처

16일 밤 서울 양천구 이화여대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에서 1시간동안 신생아 4명이 호흡곤란으로 잇따라 숨진 사고에 대해 병원 측은 "유가족과 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는 공식 입장을 17일 오후 밝혔다. 의료진이 사망 신생아에게 적극적인 응급조치를 취했다고 말했지만, 사망 원인 및 병원 책임 여부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대목동병원 측은 이날 오후 2시 경 장혜원 병원장이 직접 입장 발표를 통해 "이번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4명의 아기와 유가족분들, 아기들의 예기치 않은 전원 조치로 불편과 고통을 겪고 계신 보호자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재차 고개 숙여 사과했다.

이어 "2017년 12월 16일 오후 5시 40분경부터 본원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치료받던 4명의 환아에서 심정지가 발생했다"며 "의료진의 적극적인 심폐소생술에도 불구하고 안타깝게도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병원은 이어 "매우 이례적인 불행한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하여 유가족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향후 관계 당국과 긴밀히 협조하여 빠른 시일 안에 사태 발생 원인을 규명하고 후속 조치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보건소, 경찰 등 관계기관과 함께 원인 파악 및 후속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 양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이대목동병원 중환자실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를 받던 신생아 4명이 순차적으로 사망했다. 전날 오후 9시 31분께부터 오후 10시 53분께까지 1시간 20분여 만에 연쇄적으로 발생했다.

첫 경찰 신고 접수는 16일 밤 11시 7분께였다. "중환자실이다. 아이 2명이 (상태가) 이상하다. 4명의 아이가 심폐소생술을 받고 있다. 이상하다"는 내용이었다. 경찰이 병원에 도착했을 때 4명은 이미 숨진 뒤였다고 경찰은 밝혔다.

숨진 신생아 치료와 긴급 조처를 담당한 의사와 간호사는 1차 조사에서 "왜 사망했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1차 조사를 마쳤다. 숨진 신생아들은 현재 해당 병원 영안실에 안치된 상태다.

아래는 이대목동병원 사과문 전문.
본원에서 어제 발생한 사태에 대해 유가족과 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립니다.
특히 이번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4명의 아기와 유가족분들, 아기들의 예기치 않은 전원 조치로 불편과 고통을 겪고 계신 보호자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2017년 12월 16일 오후 5시 40분경부터 본원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치료받던 4명의 환아에서 심정지가 발생하였고 의료진의 적극적인 심폐소생술에도 불구하고 안타깝게도 사망하였습니다.

현재 병원은 보건소, 경찰 등 관계기관과 함께 원인 파악 및 후속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매우 이례적인 불행한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하여 유가족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향후 관계 당국과 긴밀히 협조하여 빠른 시일 안에 사태 발생 원인을 규명하고 후속 조치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유가족, 병원 입원환자 여러분, 보호자 분들께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립니다.

김민성 한경닷컴 기자 mean@hankyung.com
뉴스 실험실, 뉴스 R&D센터 토끼들과 뉴스래빗 집을 짓는 사람입니다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