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갈등, 문 대통령 방중으로 완전 극복" 자평
"두 정상 5시간 가량 함께 시간, 전례 없던 일"
"일부 언론 '혼밥' 프레임 씌운 것 이해 안돼"

출처=신화망 홈페이지

17일 청와대는 3박 4일 간의 문재인 대통령 방중 성과에 대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로 서먹서먹했던 양국 정상이 문 대통령의 방중으로 이를 완전히 극복했다"고 자평했다. 중국의 문 대통령 '홀대' 여론에 대해선 "파격적 예우를 받았다"며 '혼밥'(혼자 먹는 밥) 프레임에 놓고 보도한 일부 국내 언론을 강한 어투로 비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사드 문제가 완전히 해결된 게 아니라 계속 해결해 나가야겠지만 이번 회담에서 봤듯이 그 언급 빈도·강도·주체·수준 등이 계속 현저히 낮아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양국 관계의 조속한 복원은 물론 그를 넘어 한 차원 더 발전시키고 더욱 성숙한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나아가자는 데 두 정상이 완전히 의견 일치를 봤다. 중국 권력서열 1·2·3위를 다 만나 이런 원칙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시진핑 국가주석에 이어 권력서열 2위인 리커창 총리, 서열 3위인 장더장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 유력 차세대 지도자인 천민얼 충칭시 당 서기 등 최고권력을 모두 만났다는 뜻이다.

이 관계자는 또 "사드와 관련해 국민께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우리의 안보적 이익을 확실히 보호하면서 중국에 이해를 구했다는 것"이라며 "우리 입장을 확실하게 지켰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자평했다.

구체적 방문 성과는 크게 두 가지로 압축했다. '역지사지'(易地思之)와 '관왕지래'(觀往知來·과거를 돌아보면 미래를 알 수 있다) 두 사자성어로 방중 의미를 풀어냈다. 그는 "정상 간 신뢰구축을 통한 양국 관계가 새로운 출발을 하는 계기가 됐고, 이런 신뢰를 토대로 향후 양국이 한반도와 동북아에서의 평화·번영의 기반을 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평가한다"며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이 이전보다 훨씬 친숙해진 것을 목격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고위 관계자는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의 역지사지 언급에 시 주석이 적극 공감을 표했다"며 "당초 확대·단독 정상회담이 70분 예정돼 있었지만, 무려 1시간 이상 늘어난 140분 정도 진행되고, 연이어 두 정상이 5시간 가량 함께 시간을 보냈다는 것은 전례가 없었던 것이었다"고 말했다.

자연스레 중국의 문 대통령 '홀대' 논란에 대한 해명이 이어졌다. 홀대가 아니라 중국 정부의 파격적 예우가 계속됐다는 설명이었다. 다른 고위 관계자는 중국 측 요구로 정상회담 직후 열린 국빈 만찬과 문화공연 자체가 보도되지 않은 데 대해 "문화행사 자체가 이례적이었고, 전날이 난징대학살 80주년이라 중국은 공연은 물론 이에 대한 공개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해 공개를 안 했던 것"이라며 "공연내용이 매우 좋았고 양 정상 내외분이 계속 같이 있었던 것은 중국으로서는 파격적 예우였지만 이 공연 성격 상 보도가 뒤늦게 된 게 아쉽다"고 해명했다.

다른 고위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방중 기간 중국 측 관계자 없이 외부 식당에서 아침 식사를 한 데 대해 일부 언론이 '혼밥 홀대' 지적을 한데 대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한국 와서 우리와 한 번 밥 먹었고 문 대통령이 미국 갔을 때도 마찬가지였다"며 "'혼밥' 프레임을 잡는 게 이해가 안 된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김민성 한경닷컴 기자 mean@hankyung.com
뉴스 실험실, 뉴스 R&D센터 토끼들과 뉴스래빗 집을 짓는 사람입니다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