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간호사 의사 상대로 수사 착수
병원 "정확한 원인 아직 파악 못해"
유족 망연자실 '호흡곤란' 등 주장

이대목동병원 홈페이지 캡처

서울 양천구 이화여대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에서 1시간동안 신생아 4명이 호흡곤란으로 잇따라 숨졌다. 병원측 의료과실 여부에 경찰 조사가 시작됐다.

17일 서울 양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대목동병원 중환자실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를 받던 신생아 4며이 순차적으로 사망했다. 전날 오후 9시 31분께부터 오후 10시 53분께까지 1시간 20분여 만에 연쇄적으로 발생했다.

명연자실한 신생아 유족들은 병원 측에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유족은 당시 신생아들이 배가 볼록한 상태로 호흡곤란 증세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반면 병원 측은 미숙아 4명이 이상 증세를 보이자 바로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끝내 숨졌다고 진술했다.

병원은 이날 오후 2시쯤 사고 경위 등을 공식 브리핑한다는 계획이다. 이대목동병원 측은 사건 발생 직후 "내부적으로 회의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면서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등이 나와야 사고 원인을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입장을 내놨다.
첫 경찰 신고 접수는 16일 밤 11시 7분께였다. "중환자실이다. 아이 2명이 (상태가) 이상하다. 4명의 아이가 심폐소생술을 받고 있다. 이상하다"는 내용이었다. 경찰이 병원에 도착했을 때 4명은 이미 숨진 뒤였다고 경찰은 밝혔다.

사고 당시 신생아 중환자실엔 사망아 4명을 포함, 16명이 치료를 받았다. 사고 직후 7명은 다른 병원으로 이송됐다. 1명 퇴원을 비롯, 나머지 4명은 병실을 옮겨 현재 중환자실은 비어있는 상태이다.

숨진 신생아 치료와 긴급 조처를 담당한 의사와 간호사는 1차 조사에서 "왜 사망했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1차 조사를 마쳤다. 숨진 신생아들은 현재 해당 병원 영안실에 안치된 상태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18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병원 측도 이날 사고 경위 등을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김민성 한경닷컴 기자 mean@hankyung.com
뉴스 실험실, 뉴스 R&D센터 토끼들과 뉴스래빗 집을 짓는 사람입니다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