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경기 화성갑)·유기준(부산 서구동구)·배덕광(부산 해운대을)·엄용수(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등 자유한국당 소속 현역 국회의원 4명이 당 지방조직 책임자 격인 ‘당원협의회 위원장’자리를 박탈당할 위기에 놓였다.

당협위원장 자리를 내놓으면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기초단체장 등에 대한 공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음은 물론 다음 총선에서 공천을 받기가 사실상 불가능해진다.

한국당 당무감사위원회는 1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역의원 4명, 원외 당협위원장 58명을 ‘평가기준 미달’로 분류하는 내용의 당무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당의 전국 당협위원장은 원내 원외인사를 합쳐 모두 214명이기 때문에 전국 지방조직 책임자의 약 30%를 교체한 셈이다.

기준 미달로 분류된 지역구의 당협위원장은 20일까지 재심을 신청할 수 있고 추후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통해 당협위원장 박탈 여부가 최종 결론난다. 홍준표 대표의 당협위원장 교체 의지가 강하기 때문에 최고위 통과도 무난할 것으로 점쳐진다.
홍문표 사무총장은 “한국당이 야당으로서 참으로 어려운 상황”이라며 “지방선거에서 필승을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당무감사는 지난달 2주 간 지방출장반을 운용해 정밀 분석을 했고, 여론조사와 대선 득표율 등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이용구 당무감사위원장은 “현역의원의 경우 55점을 기준점으로 정했다”며 “(서울 강남과 영남지역 등 당세가 강한 지역인) 1권역은 한국당 지방의원들이 있기 때문에 당협위원장이 노력만 하면 현역의원 못지 않게 지방조직을 활성화시킬 수 있다고 판단해 같은 55점을 부여했다”고 말했다

당무감사 평가에 따르면 일부 당직자와 전직 의원들도 당협위원장 자리를 내놔야 하는 상황이다. 서울 서초갑 당협위원장 직을 맡고 있는 류여해 최고위원을 비롯해 박민식(부산 북강서갑)·전하진(경기 성남분당을)·김희정(부산 연제)·권영세(서울 영등포을) 전 의원도 당협 평가에서 ‘기준미달’로 분류됐다.

반면 바른정당에서 한국당으로 넘어온 ‘복당파’ 의원들은 당협위원장 지위를 상당수 회복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성태 원내대표의 지역구였던 서울 강서을, 이진복 국회 정무위원장의 지역구였던 부산 동래, 강길부 의원 지역구였던 울산 울주, 여상규 의원지역구였던 경남 사천·남해·하동, 김영우 국방위원장 지역구였던 경기 포천·가평은 기존 원외 위원장들이 기준 이하 평가를 받았기 때문이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