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도 어려움 만드는 대외요인 있으면 정부가 해소할 것"
"충칭은 임시정부가 존속한 한중 우의의 현장…그곳에서 경제협력 이뤄져 뜻깊어"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북경 현대차가 2017년에 대외적인 어떤 요인 때문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얘기가 있었는데,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서 대외적 어려움이 해소됐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중국 충칭(重慶)의 베이징현대차(현대자동차의 중국 현지 합작법인) 제5공장을 방문해 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앞으로도 어려움을 만드는 대외적 요인이 있다면 정부가 앞장서서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북경 현대차가 더 힘차게 뻗어 나갈 수 있도록 정부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중국의 자동차 시장 점유율을 대폭 높여서 중국 최대 자동차 회사로 성장하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세계 시장에서도 우뚝 서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현대차는 우리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업"이라며 "대한민국을 자동차 강국으로 만들고, 또 제조 강국으로 만든 일등공신"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충칭은 과거 우리 대한민국 임시 정부가 중국 국민과의 우의 속에서 존속했던 한중 양국의 우의와 협력의 현장"이라며 "그 우의와 협력의 현장에서 지금 이 시대에 필요한 양국의 협력을 북경 현대차가 실천하는 것을 대단히 뜻깊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우의와 협력이 앞으로 전통 차뿐만 아니라 전기차, 수소차, 하이브리드차, 나아가서는 자율주행차, 친환경 자동차, 차세대 자동차, 심지어 4차산업 혁명 시대의 자동차 분야로 이어져 한중 간 우의와 경제 협력이 이대로 쭉 뻗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 시장에서 차지하고 있는 점유율을 보면 북경 현대차가 더 뻗어 나갈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 일은 현대차만이 해서 되는 것이 아니고 우리 협력사들이 함께 할 때 비로소 가능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베이징현대차 제5공장 방문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박병석·송영길·박정 의원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노영민 주중대사, 정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김현철 경제보좌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등이 수행했다.

현대차와 베이징자동차 측에서는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쑤허이 베이징자동차 회장이 문 대통령을 영접했으며, 추궈훙(邱國洪) 주한중국대사 등 중국 외교부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