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강원·충청·경북 한파특보…제주·전남엔 대설주의보

전날 오후 잠깐 기세가 꺾였던 한파가 16일 다시 기승을 부리며 전국을 꽁꽁 얼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현재 일부 남부 지방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서 기온이 영하권에 머물렀다.

이 시각 서울의 기온은 -3.2도로, 영상권이었던 전날(0.1도)보다 3도 넘게 낮았다.

인천 -3.5도, 충북 제천 -3.2도, 전남 영광 -2.8도, 전북 장수 -2.2도, 충북 충주 -1.9도, 충남 천안 -1.4도 등 전날 같은 시각 영상권 기온을 나타낸 지역들도 4∼7도 기온이 떨어지며 기온이 영하로 내려앉았다.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도 크게 떨어졌다.

현재 서울·수원 -11도, 인천 -12도, 대전·세종 -9도, 천안 -10도 등 곳곳에서 체감온도가 -10도 안팎으로 내렸다.

이날 오후 6시를 기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일부 서해안과 강원 지역의 체감온도는 '경고'(-15.4∼-10.5도 미만) 단계에 들었다.

경고 단계에서 방한용품 없이 장기간 피부가 노출되면 저체온증이 나타날 수 있다.
오후 5시를 기해서는 경기·강원·충청·경북 일대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된다.

17일에는 기온이 더 내려갈 전망이다.

17일 일부 도서·산간 지역을 제외한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6∼-2도, 낮 최고기온은 -4∼4도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찬 공기가 남하해 17일까지 기온이 큰 폭으로 내릴 것"이라며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겠다"고 말했다.

서해 상에서 해기 차(바다와 상층 공기의 온도 차이)에 의해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전라도와 제주도에 눈이나 비가 내리고 있다.

제주 윗세오름과 진달래밭의 적설량은 각각 30.0㎝와 23.0㎝다.

영광에는 2.5㎝ 눈이 쌓였다.

기상청은 오후 5시를 기해 제주 산지와 전남 무안·진도·신안·목포·영광·함평·장성에 대설주의보를 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