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장라인에 직접 들어가 현지 근로자 격려
충칭이 한국차산업 기회의 땅 되도록 적극 지원 약속


중국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오후 베이징현대차 충칭공장을 방문해 현지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충칭에 진출한 10개 협력사와 간담회를 한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베이징현대차 충칭공장은 총투자비 1조원, 연간 30만대의 생산능력을 갖춘 최신 공장으로, 지난 8월 30일부터 소형 신차인 첸쉰 루이나 양산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의 충칭공장 방문은 중국 중서부 자동차시장 선점을 위한 한국 기업들을 격려하고 한중 상생협력 현장을 알리는 의미가 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충칭은 중국 최대의 자동차 생산기지로, 2015년 기준으로 중국 내에서 생산된 자동차 2천400만대 중 충칭에서만 300만대가 만들어졌다.

문 대통령은 공장 시찰 도중 전동차에서 잠시 내려 의장라인에서 근무 중인 현지 근로자들을 직접 격려하고 감사를 표명할 계획이다.
이 공장 직원 850명 중 현지 채용은 835명에 달한다.

문 대통령은 이어 열릴 협력사 간담회에서는 그간 많은 어려움에도 중국 서부시장 개척을 위해 현지 진출의 결정을 내린 협력업체 관계자들을 높이 평가하고, 충칭이 한국 자동차 업계의 새로운 기회의 땅이 되도록 정부도 글로벌 파트너링 사업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힐 방침이다.

또 협력업체들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지역사회에 대한 기여로 지역 주민들로부터 신뢰와 사랑을 받아 한중 국민 간 가교가 되어주기를 당부할 예정이다.

중국 측에서 대표적인 한국 통으로 꼽히는 천하이(陳海)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과장급)이 참석했다.

우리 정부는 천 부국장을 베이징에서 충칭으로 이동하는 전용기에 동승토록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