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보다 미래를 봐야…중요한 것은 다음 세대 위한 동맹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6일 "북·중·러의 사회주의 핵동맹에 맞서 한·미·일이 자유주의 핵동맹을 맺어야 할 때"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남북 핵 균형만이 전쟁을 막고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는 길"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홍 대표는 "일본 언론들과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를 묻기에 '북핵 공동 대처 방안을 찾기 위해 일본을 방문했다. 주제를 흐리게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며 일본 방문의 목적을 설명했다.

홍 대표는 그러면서 "다만 '돌아가신 내 아버님은 일제 강점기에 징용에 끌려갔다가 8개월만에 살아서 돌아온 적이 있다'고 (일본 언론에)말해줬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이어 "지금은 5천만 국민이 북핵의 인질이 된 상황"이라며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다음 세대를 위한 동맹이고, 과거에 묻혀 미래를 보지 못하는 것은 지도자의 자세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