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한국 여자축구가 세계랭킹 14위에 오르며 역대 최고 순위를 갱신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15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여자축구 세계랭킹에서 한국은 노르웨이와 함께 공동 14위에 올랐다. 랭킹포인트 1868점으로, 지난 9월(1871점)보다 3점이 낮아졌지만 순위는 오히려 상승했다. 14위는 FIFA가 2003년 7월 여자축구에 랭킹을 도입한 후 가장 높은 순위다.

한국은 지난 10월 치른 두 번의 미국 원정 평가전 패배와 2017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2연패가 반영됐다. 마지막 경기였던 15일 중국전(1-3 패배)는 포함되지 않았다. 패배가 많았지만 중국의 순위가 하락하며 한국이 순위가 올랐다.

아시아축구연맹(AFC)에서는 한국이 호주(4위, 2030점), 일본(9위, 1967점), 북한(11위, 1948점)에 이어 4번째에 위치했다. 미국(2114점)은 올해 6월부터 꾸준히 1위 자리를 지켰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 ⓒAPFBBNews=News1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