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은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과 관련, "중국의 눈치를 보는 듯한 태도였다"며 "엉성한 아마추어리즘에 따른 외교참사"라고 말했다.

김철근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국빈방문을 추진했던 목적을 달성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그는 특히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시스템·THAAD) 문제와 관련, "정상회담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사드' 용어를 직접 언급하지 않은 점에선 진일보했다"면서도 "우리 측이 한미동맹 차원에서 상대를 설득해야 하는데 중국의 눈치를 보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북한 핵과 미사일 부분에서 중국 측을 압박하는 것이 우리가 주로 해야 할 일이었지만, 그 역시 국민에게 다가온 측면이 없었다"라고 비판했다.

또한 "현지에서 우리측 기자들이 폭행을 당하는 불상사가 있었고, 문 대통령의 '혼밥' 논란도 있었다"며 "의전이나 일정 면에서도 국빈방문의 격에 맞았는지 비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귀국 뒤 외교라인의 개편이 필요하다"면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노영민 주중대사에 대한 경질이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