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16일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에 대해 '정유국치(丁酉國恥)'로 기록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3불(不) 정책 모두를 내어주고 얻은 것이라고는 '밥자리 패싱', '공동성명 패싱', '경제사절단 패싱'등 3대 패싱과 '공항 영접 굴욕', '하나마나 4대원칙 굴욕', '기자단 폭행 굴욕' 등 3대 굴욕을 고루고루 당하고 왔다"며 "외교 참사를 넘어 국치(國恥)라는 말이 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냉엄한 힘의 논리가 지배하는 외교 전쟁에는 고도의 외교적 셈법만 존재한다"며 "국내에서 쇼하듯, 낭만적인 퍼포먼스와 자화자찬으로 외교적 성과를 갈음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국민에 대한 기만이고 국제사회에 대한 우롱"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방중은 누가 봐도 '졸속'"이라며 "중국 방문을 연내 성사시켜야 한다는 조급함과 성과주의가 외교 참사를 초래했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 후보 시절 가졌던 '전략적 모호성'만으로는 북핵 위기가 고조된 지금 시점에 4강을 상대로 제대로 된 외교·안보 정책을 펼 수 없다"며 "안보 문제에서만큼은 확고한 입장을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즉시 외교 안보라인 참모진 전체를 인적 쇄신하고, 허수아비 청와대 경호라인과 윤영찬 홍보수석을 비롯한 홍보라인도 전면 교체해야 한다"며 "외교참사를 모른 체 하고 있는 임종석 비서실장은 즉각 사퇴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정권의 명운을 걸고 중국의 공식 사과를 받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보라 원내대변인도 구두 논평을 통해 "국민들은 대통령의 잦은 혼밥과 중국의 일방적인 일정 변경 통보, 수행 기자단에 가한 무자비한 폭력 사태를 보면서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자긍심에 심각한 스크래치(생채기)를 입었다"며 "명백히 국격을 훼손한 실패외교"라고 혹평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공동발표조차 없는 정상회담에서 외교적 성과라는 것은 눈을 씻고 찾아보려야 찾을 수 없다"며 "청와대와 여당의 정상회담 자화자찬 점수 매기기는 듣고 보기 민망할 지경"이라고 주장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한중 정상 간에 ▲한반도 전쟁 불가 ▲한반도 비핵화 원칙 견지 ▲북한의 비핵화 등 모든 문제의 대화·협상을 통한 평화적 해결 ▲남북관계 개선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된다 등 한반도 4대 원칙 합의가 이뤄진 데 대해서도 "정부가 성과라고 내세우는 4대 원칙은 중국 측 발표문에는 포함되지도 않았다"며 "한국과 중국이 회담 결과를 다르게 말하는데 이게 무슨 외교적 성과인가"라고 평가절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