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방중 망치려고…" 황당 주장
조기숙 "경호원의 정당방위"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을 취재하던 한국 사진기자가 14일 베이징 중국국가컨벤션센터(CNCC)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행사장에서 현지 경호원들에게 폭행당한 뒤 쓰러져 있다. 연합뉴스

“기레기(기자 쓰레기)는 쳐맞아야 한다. 쟤네는 미국에서 저랬으면 총 맞았을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을 동행 취재하던 사진 기자 2명이 지난 14일 베이징 국가컨벤션센터에서 중국 측 경호원들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다는 기사에 대해 일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이용자들이 보인 반응이다. 폭행 가해자를 꾸짖기는커녕 피해자가 맞을 짓을 해서 맞았다고 한다.

큰 행사가 있을 때 이를 취재하려는 기자들과 안전·보안 등을 이유로 취재를 제한하려는 경호원 간 실랑이는 한국에서도 흔히 벌어진다. 현장에 있었던 기자들이 전하는 바로는 폭행이 일어난 국가컨벤션센터 상황도 비슷했다고 한다. 기자들이 가급적 가까이서 문 대통령을 취재하려 하자, 중국 측 경호원들이 이를 막으면서 사달이 났다.

일부 문 대통령 지지자들은 기자들이 폭행을 당한 것보다 문 대통령의 외교 성과가 주목받지 못하는 것이 더 안타까운 모양이다. 한 네티즌은 “기레기 새끼들 중국 따라가서 제대로 기사도 안 쓰더니 문 대통령 방중 망치려고 작정했다”고 썼다.

친문(친문재인) 인사로 유명한 조기숙 이화여대 국제학부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경호원이 기자를 가장한 테러리스트인지 기자인지 어떻게 구분을 하겠어요. 폭력을 써서라도 일단 막고 보는 게 경호원의 정당방위 아닐까요”라고 했다.

이들의 주장대로 기자들의 취재 활동이 지나쳤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것이 10여 명에게 둘러싸여 발로 차이고 얼굴뼈가 골절되고 시신경이 손상당해 마땅한 일이었을까. 이들은 폭행을 당한 기자들이 문 대통령의 외교 성과를 취재해 국민에게 알리기 위해 중국에 갔다는 사실은 아는지 모르겠다. 이번 폭행 사건은 우리 국민의 알 권리가 침해당한 사건이기도 하다는 생각은 꿈에도 못할 것이다.
일베라는 인터넷 사이트가 있다. 극우 성향이 강해 문 대통령 지지자들과 대척점에 서 있다. 그러나 일베의 문제는 단순한 정치 성향이 아니다. 여성과 특정 지역 출신을 비하하는가 하면 아동을 폭행했다며 인증샷을 버젓이 올리는 패륜성이 그들의 진짜 문제다.

15일 일베엔 “미국 스타벅스에서 한국어를 쓰는 김치년(한국 여성을 비하하는 말)에게 백마(미국 여성을 비하하는 말)가 정의구현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한 미국 여성이 한국인 여성에게 “한국어를 쓰지 말라”고 말해 소동이 있었다는 기사를 이런 식으로 전한 것이다. 폭력 피해자에게 ‘맞을 짓을 했다’는 일부 문 대통령 지지자들의 논리와 통한다. 문 대통령 지지자들은 일베를 닮아가고 있다. 극히 일부이길 바랄 뿐이다.

유승호 정치부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