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혁신성과발표회

'뉴 챕터TDR' 등 '월드 넘버원'상
출정식 열고 55개 TF 새로 출범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이 14일 경기 파주 사업장에서 열린 ‘2017 혁신 성과 발표회’에서 내년 시장을 선도하자는 의지를 담아 본인의 사진에 서명을 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제공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은 지난 14일 “지금은 백척 대나무 꼭대기에 서 있어 더 나아갈 길이 없어 보이지만 용기를 내 힘차게 한 걸음 내디딘다면 더 멀리 도약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 파주사업장에서 열린 ‘2017 혁신 성과 발표회’에서다.

한 부회장은 ‘백척간두진일보(百尺竿頭進一步) 시방세계현전신(十方世界現全身)’이란 말을 인용하며 이같이 강조했다. 혁신 성과 발표회는 한 해 혁신을 통해 탁월한 성과를 낸 직원을 시상하고 다음해 꾸려지는 태스크포스(TF)의 출정식을 하는 LG디스플레이의 연례 행사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기술과 생산, 제품부문에서 탁월한 성과를 낸 40개 TF가 상을 받았다. 특히 TV용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의 성능과 원가를 획기적으로 개선해 OLED TV 점유율 향상에 기여한 ‘뉴 챕터 TDR’ 등 3개 팀이 최고상인 ‘월드 넘버원’을 받았다.
LG디스플레이는 또 ‘한계 돌파 2018! 새로운 도약 LG디스플레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55개 TF를 새로 출범시켰다.

LG디스플레이는 내년에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한다. 우선 판매 가격이 떨어지고 있는 LCD(액정표시장치) 수익률을 일정 수준 이상으로 유지해야 한다. LCD는 회사 수익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OLED 공정을 조기에 안정화해야 하는 과제도 안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내년에 파주 P10 공장을 중심으로 10조원 안팎을 OLED 설비에 투자하기로 했다. 한 부회장의 말에는 이런 절박함이 배어 있다.

한 부회장은 “내년에는 LCD로 지속적인 수익을 창출하고 OLED로 확실히 시장을 선점해 ‘1등 LCD, 1등 OLED’를 실현하자”며 “구성원 모두가 지행합일(知行合一)의 강한 실행력을 발휘해 시너지를 창출하고 경쟁력을 극대화하자”고 강조했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