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형 단독주택 '로렌하우스'
세종 등 3곳서 임차인 모집

정부가 시범 사업으로 추진하는 제로에너지 임대형 단독주택인 ‘로렌하우스’(조감도)가 15일 세종(60가구), 경기 김포 한강신도시(120가구), 오산 세교지구(118가구) 등 세 곳에서 소규모 홍보관을 열고 임차인 모집에 나섰다.

로렌하우스는 분양이 아니라 임대 상품으로 공급된다. 4년 의무 임대기간 후에도 일반 분양으로 전환되지 않는 지속 임대 전용 상품으로 임차인이 계약 조건을 준수하면 장기 임차할 수 있다. 고성능 친환경 건축기술을 적용해 전기료와 냉난방비 등 에너지 비용이 기존 일반 아파트 대비 65% 정도 절감된다.
민간 투자자 더디벨로퍼와 삼성생명 흥국화재 새마을금고중앙회 등 3개 금융회사가 구성한 리츠(부동산투자회사)가 사업시행자로 로렌하우스를 건설·운영한다. 이 사업을 위해 주택도시기금과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출자해 신용을 보강했다. LH는 자산관리회사(AMC) 역할도 맡는다.

조규진 더디벨로퍼 대표는 “단독주택 건설비와 토지비 등 비용 부담이 크지만 개발이익을 배제하고 적정 임대료를 책정할 계획”이라며 “아파트 위주의 획일화된 주거문화에서 벗어나 쾌적한 전원생활을 즐길 수 있고 층간 소음 문제에서도 벗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