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중국 측에 내년 1~2월에 자유무역협정(FTA) 서비스·투자 후속 1차 협상을 개최하자고 15일 제안했다.

이날 산업부에 따르면 백운규 장관은 이날 중산 중국 상무부 장관과 면담을 하고 "서비스·투자 후속 협상 1차 회의를 내년 1월, 늦어도 2월 중에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중산 장관은 동의하면서 "실무 준비작업을 조속히 시작할 것"이라고 답했다.

백운규 장관은 "현지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애로 해소를 위해 외국인 투자를 주관하는 상무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관심을 갖고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자 중산 장관은 "한중FTA 서비스·후속 협상 개시가 한중 경제협력 강화를 통해 양국 모두에 이익이 되기를 바란다"며 "외국인 투자기업을 위한 우호적인 환경 조성에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2015년 12월 20일 발효된 한중FTA는 제조업 등 상품 분야 관세장벽 해소에 초점을 맞췄다.

양국은 서비스·투자·금융 등은 일부만 개방하기로 합의한 뒤 발효 2년 안에 관련 협상을 시작하기로 한 바 있다.

한편, 한중 양측은 이날 보호무역주의 대응을 위해 '무역구제 협력 확대 양해각서(MOU)'와 '한중 경제무역관계 발전 강화를 위한 협력 제고 MOU'도 맺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