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경호원, 한국 기자 폭행. 사진=YTN 캡쳐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일정을 취재하던 한국 사진기자들이 중국 측 경호원들에게 폭행당한 사건과 관련해 중국 외교부 당국자가 "중국 외교부를 대신해 이번에 부상을 당하신 한국 기자분들께 사건 경위와 상관없이 심심한 위로를 표하며 동시에 조속한 쾌유를 기원드린다"고 밝혔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15일 말했다.

이 당국자는 15일 외교부 출입기자단에 배포한 문자 메시지에서 "기자 폭행 사건 관련 중국 외교부 당국자가 알려온 사항을 전달해드린다"며 이같이 전했다.

중국 외교부 당국자는 "중국 정부는 중국 내 유관 부문 및 한국 측과의 긴밀한 협조 아래 이번 사건 경위가 신속하고 철저하게 밝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금번 사건이 문재인 대통령님의 성공적인 국빈방중 분위기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고 우리 외교부 당국자는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