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렘린 궁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하고 한반도 상황과 양국 관계를 논의했다고 15일 밝혔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크렘린 궁은 성명을 내 "미국의 제안으로 두 정상이 통화를 했다"면서 "세계적인 위기 상황뿐만 아니라 양자 관계의 민감한 현안들을 논의했으며 한반도 핵 문제 해결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크렘린 궁은 양국 정상이 연락을 지속하기로 했다면서 다른 세부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