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방중 일정을 취재 중이던 한국 사진기자들이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을 당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빈 방중을 취재하던 사진기자들에 대한 중국 경호원들의 폭행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는 경호원들에 대해 신원파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베이징의 한 호텔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폭행 당사자가 행사를 주최한 코트라와 계약된 보안업체 소속일 가능성이 크다는 보고를 들었다"며 "누가 폭행했는지에 대해 신원을 파악해 그에 대한 경위 등을 확인해서 보고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사건 발생 직후 숙소인 댜오위타이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주호영 경호처장 등이 긴급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했다.
이 관계자는 "회의에서 폭력사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외교라인을 통해 강력하게 항의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요구하기로 논의했다"며 "외교부에 항의와 함께 신속한 진상파악과 책임자에 대한 규명 등을 하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도 이번 사건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다만 이날 오후 예정된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이 문제를 거론할 사안은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