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북미 대화를 조건 없이 재개할 수 있다는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발언은 백악관과 미묘한 온도차가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12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한국과 미국 싱크탱크가 공동 주최한 토론회에서 틸러슨 장관은 북한의 도발 중단과 비핵화 의지 확인 등 기존 조건을 일단 접어두고 일단 대화의 문을 열어보겠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핵·미사일) 프로그램들을 포기해야만 대화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은 현실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 부분에 있어서는 트럼프 대통령도 비슷한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이처럼 트럼프 행정부의 고위급 인사가 아무런 전제조건을 달지 않고 북한과 직접 만나 대화하겠다는 의사를 공식으로 밝힌 것은 처음이다. 이러한 언급이 트럼프 대통령의 재가를 받은 미 정부의 입장으로 볼 수 있는지 확실치 않다.
하지만 백악관 측은 "북한에 대한 정부의 방침은 변하지 않았다"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목표로 하는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지만, 북한은 먼저 어떠한 추가 도발을 자제하고 비핵화를 향한 진정성 있고 의미 있는 행동을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북한의 최근 미사일 시험을 고려하면 분명히 지금은 (대화할) 시간이 아니다"라며 "정부는 북한 정권이 근본적으로 태도를 개선할 때까지 북한과의 협상은 기다려야 한다고 요구하는 데 합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틸러슨 장관의 말을 뒤집지는 않았으나 뉘앙스는 분명히 달랐다. 전날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틸러슨 장관의 제안이 알려진 직후 "북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견해는 바뀌지 않았다"고 강조했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