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호영

라디오스타 김호영

배우 김호영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남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13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는 김호영이 게스트로 출연해 화려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신점을 좋아한다는 김호영은 “일단 제가 들어가면 그 분의 첫 마디가 ‘범상치 않은 놈이 왔구나’다”라고 말해 공감을 자아냈는데, 이와 다르게 종교는 가톨릭이며 세례명은 ‘베네딕트’라고 밝혀 큰 웃음을 줬다.

앞서 진행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자신의 롤모델에 대해 "첫 연극을 시작했을 때는 조승우였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현재는 스스로를 브랜드화 하기 위해 한국의 오프라 윈프리가 되고 싶다"며 "외적인 것보다 태도가 멋있는 사람이 돼서 자신 있게 발언하고 싶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