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방중 시진핑과 정상회담 /사진=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신화망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이다. 14일(현지시간)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세 번째 만남을 가진다.

두 정상의 정상회담은 지난 7월 독일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및 지난달 베트남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계기의 회동에 이어서다.

이번 정상 회담에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양국 간 정치·경제·사회·문화·인적교류 등 전 분야에서의 조속한 관계 정상화를 위한 허심탄회한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국은 사드를 둘러싼 서로의 입장차를 감안해 정상회담 합의사항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하지 않는 대신 각자 입장을 담은 언론발표문을 조율해 각각 발표한다.
또 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으로 평가되는 화성-15형 도발로 '핵무력 완성'을 선언한 상황에 대한 공동 평가와 대응방안을 도출할지도 주목된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 참석 후 정상회담에 돌입한다.

정상회담 일정은 공식환영식, 확대·소규모 정상회담, 양해각서 서명식, 국빈만찬 순으로 진행된다. 만찬에는 중국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배우 송혜교도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한중 수교 25주년을 기념한 문화교류의 밤 행사도 열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