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금리인상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4일(한국시간) 기준금리를 0.25% 인상했다. 뿐만아니라 연준은 내년에 금리를 3차례 더 올릴 것이라고 시사함에 따라 국내 대출금리 상승세가 더욱 가팔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14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보험사, 저축은행 등 금융권 전반의 가계대출이 무려 10조 1000억원 늘었다. 1년만에 증가세는 최대폭으로 확대됐다.

가계대출 증가폭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둔화했지만 이달 초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한데 이어 미국 연준까지 가세하면서 전체 부채 보유가구 중 12%에 달하는 위험가구 중심으로 연체가 늘어나 가계부채 부실로 이어질 수 있다.

한국은행이 분기별로 발표하는 가계신용잔액은 지난 9월말 기준 1천419조1000억원으로, 2014년 9월 말 이래 362조7000억원(34.3%) 늘었다.

여기에 10월 금융권 전반의 가계대출 증가액 9조9천억원과 11월 10조1천억원을 더하면 1천450조원에 육박한다.

이같이 가계빚이 지속적으로 불어나는 가운데, 국내 대출금리 상승세에 속도가 붙을 경우 한국 가계의 원리금 상환부담이 증가해 가계의 재무건전성이 악화하고, 이는 가계지출 감소로 이어져 소비를 위축시킬 가능성이 있다.

한은이 2016년 가계금융복지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가계부채가 부실해질 수 있는 위험가구는 지난해 3월말 기준 전체 부채 보유가구의 11.6%에 달하는 126만3천 가구에 달한다.이들 가구가 보유한 금융부채는 전체 금융부채의 21.1%인 186조7천억원이나 된다.
부채 상환 능력이 취약한 고위험가구는 전체 부채 보유가구의 2.9%인 31만5천 가구로, 이들이 보유한 부채는 전체 금융부채의 7.0%인 62조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부채상환능력이 취약한 위험가구를 중심으로 연체가 늘어나면 가계부채 부실화가 속도를 내면서 실물시장으로 위험이 전이될 가능성도 있다.

또 금융감독원 관계자에 따르면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가파르게 상승할 전망이다.

주택대출금리는 1년 이상 장기금리이기 때문에 한국은행의 기준금리보다는 미국 등 국제금융시장 금리를 따라가는 경향이 있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미국이 내년에 기준금리를 3∼4차례 올린다면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승세는 가팔라 질 수밖에 없다"고 내다봤다.

금융당국은 한은과 미국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원리금 상환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보고, 연체금리 산정체계 개편, 원금상환 유예 등의 내용을 담은 취약·연체차주 지원방안을 이달 내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또 금리인상기에 대비해 가계대출시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