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박희순

배우 박희순이 "역사를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13일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CGV에서 열린 영화 '1987'(장준환 감독)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박희순은 "선량한 시민 역할을 했어야 했는데 가해자 역할을 맡게 돼 사과드린다"
라고 인사했다.

그는 박종철 고문치사사건과 이한열 열사 최루탄 피격 사건을 담은 영화 '1987'에서 대공수사처 조반장 역을 연기했다.
박희순 "아픈 것은 잊고 싶어 하는 것이 사람들의 심리다. 하지만 잊지 말아야 하는 이유가 있다. 똑같은 일들이 되풀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들이 이 영화를 통해 현재를 마주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영화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뤘다.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김태리, 박희순, 이희준 뿐만아니라 깜짝 놀랄만한 카메오들이 극을 채운다. 오는 27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