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이희준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이희준이 1987년의 역사를 접하고 이야기를 스크린에 옮기는데 동참한 소감을 전했다.

13일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CGV에서 영화 '1987'(장준환 감독)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영화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뤘다.

6월 민주화 항쟁의 기폭제가 된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사건, 이한열 열사 최루탄 피격 사건이 모티브다.

이 영화에서 이희준은 박종철 사망사건의 진실을 알리기 위해 발로 뛰는 기자 역을 맡아 서사를 풍성하게 채웠다.
그는 "시나리오를 읽고 87년에 뭐가 있었던거야?라는 생각에 혼자 조사하다가 방에서 막 울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런 이야기를 내가 전혀 몰랐단 말이야?라는 생각을 했다. 촛불집회하고 있을 때인데 촬영 핑계로 못나갔었다. 시나리오를 읽고선 일단 집회부터 나갔다. 눈 감으면 후회할 것 같았다. 너무 이 영화를 하고 싶었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또 이희준은 "87년을 살아준 분들께 감사를 표한다"라고 덧붙였다.

영화 '1987'은 오는 27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