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중국 베이징 안착…3박4일 국빈방중 일정 시작

사진 허문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중국 방문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 내외는 13일 오전 3박4일간의 국빈 방중 일정에 들어갔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전용기 탑승 직전 추위 속에서 서로를 살뜰히 챙기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사진 허문찬 기자

김여사는 전용기 탑승을 위해 이동중 문 대통령의 코트 옷깃 매무새를 가다듬어줬다. 문 대통령은 전용기 이륙 직전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김 여사의 허리를 감싸며 에스코트했다.

사진 허문찬 기자

문 대통령은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 도착, 노영민 주중국대사와 이숙순 재중국한국인회장, 김홍기 중국한국상회 부회장을 비롯해 중국 측의 쿵쉬안유 외교부 아주담당 부장조리, 추궈홍 주한대사, 판용 예빈사 부국장 등으로부터 영접을 받았다.
공항영접 이후 문 대통령은 재중국 한국인 간담회를 시작으로 중국 방문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방중 이틀째인 14일 오전에는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 참석하고, 오후에는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사진 허문찬 기자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