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장준한 감독과 출연 배우들

영화 '1987'의 장준환 감독이 30년 전의 그날과 우리의 촛불 집회가 맞닿아 있다고 소신을 밝혔다.

13일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CGV에서 영화 '1987'(장준환 감독)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영화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이는 6월 민주화 항쟁의 기폭제가 된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사건, 이한열 열사 최루탄 피격 사건이 모티브다.


장준환 감독은 "1987년 만큼 2007년도 뜨거웠다. 이전 정권이 덜 폭력적이었다라고 말할 수 없지만 30년 전엔 물리적으로 폭력적이었고, 국민들도 그렇게 대항했다. 국민이 스스로 자각하고 요구하는 대통령 직선제를 쟁취한 발자국이 없었다면 2017년에는 아직도 직선제를 바라며 촛불을 들고 나왔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87년이 미묘하게 2017년과 연결되어 있다는 느낌이 든다. 우리 국민이 얼마나 위대한가, 얼마나 힘이 있는 국민인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지치고 힘들고 절망스러울 때 국민이 스스로 나서서 서로에게 힘을 주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오는 27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